보도자료

지쿠터, 현대자동차·기아로부터 전략투자 유치

아시아 1위 PM공유 서비스 지쿠터, 현대차·기아와 협업하여 미래 모빌리티 사업 구축

Thursday, August 18, 2022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 기업 지바이크(대표 윤종수)가 현대자동차·기아로부터 전략투자를 유치했다고 5일 밝혔다.

지바이크는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 ‘지쿠터’를 운영하고 있다. 전국에서 4만 5천여대 규모의 전동 킥보드를 운영하고 있으며, 서비스 가입자 수는 250만명이 넘는다. 지난해 335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공유 PM 아시아 1위의 매출을 기록했다.

양사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각 사가 영위하고 있는 모빌리티 사업에 대해 협력을 강화하여 서비스 전반의 기술 경쟁력을 강화시키고,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상생 생태계를 조성하며 미래 모빌리티 사업을 함께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지쿠터는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의 안전성을 제고하기 위하여 킥보드 IoT 내에 자율주행 기능인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을 탑재한 국산 전동킥보드 지쿠터K2 개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지쿠터K2는 사고 위험 감지 시 자동으로 속도를 감속하는 기능이 구현될 것이며, 본격적인 제품 양산 체제를 구축해 빠른 시일 내 국내 시장에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특히 최근 기후∙환경 변화의 대안으로 퍼스널 모빌리티가 각광을 받고 있으며, PM의 사용량 또한 점차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미국이나 유럽 등 해외 선진국들은 자동차의 운행 증가를 억제하는 수단으로 PM도로를 확대하는 등 시민들의 PM사용을 적극적으로 확대시키고 있으며, 뉴욕의 경우 PM의 안전한 이용을 위해 480마일에 이르는 물리적 장벽을 설치하는 등의 정책을 추진 중이다.

지바이크 윤종수 대표는 “지금 전세계적으로 가뭄, 홍수 등 이상 기후 현상이 나타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이번 여름에 도심이 침수되는 등 직접적인 경험을 했다”며, “친환경 이동수단의 확대를 위해 현대자동차·기아와 협업을 꾸준히 이어가며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 지속가능한 미래 성장 기업으로서 가치를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쿠터는 국내 최초 국산 공유킥보드 지쿠터K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하는 등 업계를 선도하는 기술력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검증해 오며, 2020년 10월 이후 국내 공유 모빌리티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국내 최대 공유 PM 사업체다.

지쿠터지바이크보도자료현대자동차전략투자

GCOO

의견 보내기

안전하고 즐거운 라이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