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지쿠(GCOO), 주행습관·도로환경에 따라 선택하는 맞춤형 요금제 도입

‘거리 우선 요금제’ 정식 출시 … 이동 거리에 따른 과금으로 주행 안전성 높이고, 교통비 절감 효과까지

Thursday, June 1, 2023

퍼스널 모빌리티(PM) 공유 서비스 플랫폼 ‘지쿠(GCOO)’를 운영 중인 지바이크(대표 윤종수)가 ‘선택 요금제’를 도입하여 이용자들의 주행 안전성을 높이고, 교통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선택형 요금제를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지쿠는 이번 선택형 요금제를 통해, 기존 분 단위 시간으로 계산되던 ‘분당 요금제’외에도 이동한 거리 중심으로 요금을 책정하는 ‘거리 우선 요금제’를 도입하여 이용자들의 선택권을 확대했다.

지쿠는 거리 우선 요금제를 2021년 업계 최초로 출시하여, 세종지역에서 시범 운영을 마쳤으며, 이번 요금제 출시를 통해 거리 우선 요금제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분당 요금제(1분당 180원)는 자전거도로 등 주행 환경이 잘 정비된 곳에서 빠르게 이동할 때 유리하고, 거리 우선 요금제(100m당 80원 + 1분당 30원)는 신호등이 많은 도로나, 여유롭게 이동할 때 적합한 요금제다.

이번 개편을 통해 이용자는 본인의 주행 습관이나, 도로 상황에 맞는 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됐다.

특히, 거리 우선 요금제는 천천히 안전하게 주행할수록 요금이 더 저렴해져 운행 속도를 낮추는 효과를 거둘 수 있으며, 신호등이 많은 도로에서 시간에 쫓겨 횡단보도 앞에 불법 주차하는 사례도 크게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쿠는 자체 데이터 분석 결과 공유 PM이 단거리 이동에 많이 사용된다는 점과 실제 대부분의 이용자들이 평균 15km/h 미만으로 주행하는 것을 보았을 때, 이번 요금제 개편이 실질적으로 이용자들의 교통비 경감에도 효과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거리 우선 요금제는 런칭 기념 프로모션 기간 동안 할인된 가격인 100m당 70원, 1분당 20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지쿠 윤종수 대표는 “모빌리티 서비스가 점점 진화하고 있는 가운데, 요금제 또한 진화해야 한다고 생각”이라며 “요금제 다양화, 무제한 환승 등 지쿠에서 선제적으로 제공했던 서비스들이 이용자들의 만족도를 높인 만큼, 앞으로도 친환경 이동 수단을 촉진하는 동시에 교통비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모빌리티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거리우선요금제 신규요금제 업계최초 지쿠

대외협력팀

언론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브랜드 인식 제고를 위한 언론 홍보 업무를 전담하는 팀입니다.

의견 보내기

안전하고 즐거운 라이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