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지쿠, 세계 최대의 공유 PM 도시 LA 상륙

미국 서부 최대도시 LA 진출...멤피스에서의 성공적 출시 발판 삼아 시장 안착 정조

Friday, December 22, 2023

퍼스널 모빌리티(PM) 공유 플랫폼 지쿠(GCOO)를 운영 중인 지바이크가 미서부 최대도시 로스앤젤레스에 진출했다. 지난 7월 테네시주 멤피스에서 서비스를 개시한 후 두 번째 미국 본토 상륙에 나섰다.

지쿠는 올 12월 LA에서 킥보드 1,000대 규모로 서비스를 개시했다. 캘리포니아주 내 본사를 둔 버드(Bird), 라임(Lime) 등 글로벌 업체와 본토 내 MIT출신이 만든 수퍼페데스트리안(Superpedestrian) 등 다수 업체가 경쟁하는 LA 시장에 아시아 기업 최초로 도전장을 내민 것이다.

LA는 2017년 버드와 라임이 최초로 전동킥보드를 출시하며 본격적으로 공유 PM이 태동한 도시다. 국내에 PM이 막 도입되던 2019년에 이미 프리 플로팅(자유 주정차) 제도 정착을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시행하는 등, 일찍이 PM의 효용성을 인정했다. 당시 1년간의 테스트에서 약 1,030만 회의 탑승이 발생하는 등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해 온 시장이기도 하다.

지난 2년 동안 한국을 넘어 아시아 매출 1위를 기록해 온 지쿠는 이번 LA 진출을 통해 본격적으로 토종 브랜드의 저력을 알리고자 한다. 멤피스에서 4개월간 점유율을 확보해 나가며 국내와 다른 미국 시장의 특성을 파악했고, 여기에 한국에서부터 축적해 온 운영 노하우를 접목해 LA에서도 경쟁력을 증명하겠다는 포부다.

지바이크 윤종수 대표는 “한국을 대표하는 공유 PM 브랜드로서, PM이 본격적으로 태동한 도시이자 세계에서 가장 큰 코리아타운이 있는 LA에 뿌리내릴 수 있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라고 말했다. 뒤이어 “친환경 이동수단의 세계적인 확대로, 우리는 글로벌 도시들의 공간을 정화하고 넷제로를 목표로 전 지구적인 탄소배출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한편 지바이크는 앱 하나로 전 세계 어디서든 지쿠 이용이 가능한 글로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기존에 진출한 미국과 태국뿐 아니라, 신규 론칭이 확정된 베트남, 괌 등에서도 한국과 동일한 앱으로 탑승할 수 있다. 이후 해외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하여 더 많은 국가에서 편리하게 지쿠를 이용할 수 있도록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지바이크지쿠LA로스앤젤레스미국진출해외진출

의견 보내기

안전하고 즐거운 라이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