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지쿠(GCOO), 베트남‘후에(Hue) 2023 인터내셔널 포럼’참석 … 친환경 스마트 모빌리티 도입 협약식 진행

후에의 지속 가능한 개발 계획 참여 … 전기자전거 등 PM 공유 서비스 도입 협약

2023년 12월 4일 월요일

퍼스널 모빌리티(PM) 공유 플랫폼 지쿠(GCOO)를 운영하는 지바이크가 베트남 후에에서 열린 ‘2023 HUE International Forum’에 참석하여 세션 발표 및 특별 이벤트인 스마트 모빌리티 사이닝 세레모니를 진행했다.

12월 1일에 열린 이번 후에 국제 포럼은 후에정보기술센터(HueCIT)와 SMC 후에 유한회사 및 우리나라 건축공간연구원(AURI)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고대 수도인 후에의 유산 가치와 문화적 정체성을 보존하는 것의 중요성을 알리고, 디지털 인프라를 통한 친환경적인 개발을 촉진하는 방법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쿠는 후에에 전기자전거 등 PM(Personal Mobility) 공유 서비스를 도입함으로써 후에의 지속 가능한 개발 계획에 참여할 예정이며, 그 일환으로 이번 포럼에 참석하여 지속 가능한 친환경 교통에 대한 미래 전망과 모빌리티 혁신에 대한 앞으로의 계획을 발표했다.

포럼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문화, 환경 및 교통 분야에서의 최신 동향과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또한, 문화 정체성의 지속 가능한 발전, 스마트 도시 구현을 위한 전략, 그리고 친환경 교통 인프라 구축에 대한 접근 방법 등을 소개하며, 후에의 지속 가능한 발전에 대한 중요한 논의를 이끌었다.

포럼 세션 이후 마련된 스페셜 이벤트에서는 베트남 황 비엣 쭝(Hoang Viet Trung) 후에 문화유적보존센터(Hue Monument Conservation Center, HMCC) 센터장과 윤종수 지바이크 대표 간 후에 스마트 모빌리티 도입에 대한 협약식이 열렸다.


<황 비엣 쭝(Hoang Viet Trung) HMCC 센터장과 지바이크 윤종수 대표>

 HMCC는 1993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후 기념물 복합지구(Complex of Hue Monuments)를 비롯해 후에의 무형 유산을 관리하고 있는 후에성 설립 유산관리 전문기관이다.

베트남은 이륜 모빌리티에 익숙하고 젊은 세대 인구 비율이 높은 나라로, 지바이크의 첫 진출지인 ‘후에’는 세계유산도시기구 회원도시로서 베트남 중부에 위치하였으며, 우리나라 경주와 같은 옛 수도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왕궁 등 관광자원이 풍부하다. 최근 직할시 승격을 앞두며 중부권 핵심 경제권으로 떠오르는 도시다.

지바이크 윤종수 대표는 “유네스코가 지정한 역사적인 고대 수도인 후에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건축공간연구원(AURI) 등 각 기관들과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자리에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라고 말하며, “지바이크는 모빌리티 혁신기업으로서 지구 환경을 보호하면서도 교통 효율을 높이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여 친환경 교통수단으로의 대전환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후에의 친환경 도시개발계획에서 지바이크의 역할과 과제를 충실히 수행하며, 각 기관들과 상호 협력하여 후에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함께 그려나겠다”라고 말했다.

지바이크지쿠베트남후에스마트시티

대외협력팀

언론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브랜드 인식 제고를 위한 언론 홍보 업무를 전담하는 팀입니다.

의견 보내기

안전하고 즐거운 라이딩하세요!